뉴스·소식

대표 파주시 풍수해보험 소상공인까지 확대 시행
담당부서 안전총괄과 담당자 이슬하
등록일 2019/12/03 조회수 18
첨부파일
파주시는 내년도부터 풍수해보험 지원 사업이 소상공인까지 확대 시행된다고 밝혔다.
 
풍수해보험은 행정안전부가 주관하고 5개 민영보험사(DB손해보험, 현대해상, 삼성화재, KB손해보험, NH농협손해보험)가 운영하는 정책보험으로 태풍, 대설, 지진 등 자연 재난으로 피해를 볼 경우 그 손해를 보상해주는 제도다. 기존에는 주택(동산 포함)과 온실(비닐하우스)만 가입이 가능했다.
 
확대되는 풍수해보험에서는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상가·공장(시설, 기계, 재고자산 포함)도 가입 대상에 포함돼 정부와 지자체가 보험료의 34~92%를 지원해주며 풍수해로 인한 피해 발생 시 상가의 경우 1억 원, 공장은 1억5천만 원, 재고자산은 3천만 원 내에서 실손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소상공인 풍수해보험 가입 시 ▲신용보증서 발급 수수료 인하 ▲신용보증서 보증비율 상향 ▲대출금리 우대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보험가입은 5개 민영보험사를 통해 가능하고 자세한 사항은 읍면동 행복복지센터 또는 파주시 안전총괄과(031-940-5710)로 문의하면 된다.
 
김윤회 파주시 안전총괄과장은 “풍수해보험은 재난지원금보다 피해 인정 범위가 넓고 지원금도 크다”며 “관내 주민을 비롯한 소상공인들이 적극적으로 가입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음글파주시, 노로바이러스 감염 주의 당부

이전글대한숙박업중앙회 파주시지부, 2021년 경기도 종합체육대회 파주시 유치에 적극 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