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는 19일 연다산동에 위치한 교하 육묘장에서 벼 재배 농업인 및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벼 육묘상자 자동이송장치 시연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연회는 벼 육묘에 소요되는 노동력과 생산비를 절감할 수 있는 신기술 보급을 위해 진행됐다.

 

기존의 못자리 작업은 파종 후 싹을 틔운 육묘상자를 못자리 설치 장소로 옮기는 치상작업과 모내기전 모판이송작업을 모두 인력에 의존하였으나, 육묘상자 자동이송장치를 활용하여 노동력을 절감할 수 있게 되었다.

 

윤순근 스마트농업과장은 고령화 등 농촌의 노동력 부족 문제가 커지고 있다, “노동력 절감 및 농가소득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노동력을 줄일수 있는 재배기술을 확대 보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